포항문화재단 문화공간 사이트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전시관 "귀비고 (貴妃庫)"세오가 짠 비단을 보관했던 창고의 이름, 귀비고(貴妃庫).
포항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문화창고로 재탄생하다”
“역사 속 이야기를 동시대적 방식으로 이어가는 스토리텔링형 전시관”

연오랑세오녀 설화 이야기

제8대 아달라왕(阿達羅王)이 즉위한 지 4년 정유년(157)에 동해가에 연오랑(延烏郞)과 세오녀(細烏女) 부부가 살고 있었다. 하루는 연오랑이 바다에 가서 해조(海藻)를 따고 있는데, 갑자기 바위(혹은 물고기라고도 한다)가 하나 나타나더니 그를 태우고는 일본으로 갔다. 일본 사람들이 그를 보고 말하였다.
“이 사람은 예사로운 인물이 아니다.”
그래서 왕으로 삼았다(《일본제기(日本帝記)》를 살펴볼 때, 이때를 전후하여 신라 사람으로서 왕이 된 자가 없었다. 이는 변방 고을의 작은 왕이지 진짜 왕은 아니다.).
세오녀는 남편이 돌아오지 않자 이상하게 여겨 바닷가에 가서 찾다가 남편이 벗어놓은 신발을 발견하였다. 그녀 역시 바위 위로 올라갔더니 바위는 또 이전처럼 그녀를 싣고 일본으로 갔다. 그 나라 사람들은 놀라고 의아하게 여겨 왕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세오녀를 왕께 바쳤다. 부부는 서로 만나게 되었고 세오녀는 귀비가 되었다.
이때 신라에서는 해와 달이 빛을 잃었는데, 일관(日官)이 왕께 상주하였다.
“해와 달의 정기가 우리나라에 내렸었는데, 이제 일본으로 가버렸기 때문에 이런 변괴가 생긴 것입니다.”
왕은 사신을 보내 두 사람에게 돌아오기를 청하였다. 연오랑이 말하였다.
“내가 이 나라에 오게 된 것은 하늘의 뜻인데 지금 어떻게 돌아가겠습니까? 그러나 짐의 비(妃)가 짜놓은 비단이 있으니, 이것을 가지고 하늘에 제사를 지내면 될 것입니다.”
그리고는 비단을 주었다.
사신이 돌아와서 아뢰었다. 그 말대로 제사를 지냈더니 해와 달이 예전처럼 빛을 되찾았으므로 그 비단을 임금의 곳간에 간직하여 국보로 삼았다. 그 창고의 이름을 귀비고(貴妃庫)라 하고, 하늘에 제사지낸 곳을 영일현(迎日縣) 또는 도기야(都祈野)라 하였다.

참고자료 : 일연, 《삼국유사(三國遺事)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전시관 귀비고(貴妃庫)는 일월의 빛을 잃은 신라가 세오녀가 짠 비단을 받고 다시 빛을 회복하게 되었다는 설화를 배경으로 한다. 여기서 귀비고는 세오녀가 짠 비단을 보관한 창고를 의미한다.
귀비고는 포항지역의 연오랑세오녀 설화를 스토리텔링화 하여 다채로운 볼거리를 가진 전시공간으로 새롭게 탄생하여 포항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역사와 신화를 새롭게 상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